BLOG   |   CONTACT US   |   ENGLISH       JAPANESE 
HOME
HOME
>
PR CENTER
>
뉴스
뉴스
소프트캠프,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승인
- 11월 15일 합병을 위한 주주총회 개최 예정 
- 정보보호 1세대 기업으로서 특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도약 전기 마련
 
문서보안 전문 기업 소프트캠프(210610, 대표 배환국)는 코스닥 이전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통과했다고 8일 밝혔다.
 
소프트캠프는 지난 8월 제출한 케이비제11호기업인수목적(KB제11호스팩)과 합병상장 예비심사 청구에 대해 한국거래소의 승인을 받았다. 합병기일은 2019년 12월 17일이며, 신주의 상장예정일은 12월 30일이다.
 
소프트캠프는 1999년 설립 이후 정보보호 영역에서 각종 문서에 특화된 자체 원천 보안 기술을 확보해 내부 정보 유출 방지는 물론 외부 위협 대응을 위한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대표 제품으로는 △문서보안 솔루션 ‘Document Security’ △영역보안 솔루션 ‘S-Work’ △문서중앙화 솔루션 ‘MAXEON’ △APT 대응 솔루션 ‘SHIELDEX’ 등이 있다. 최근에는 클라우드에 기반한 글로벌 보안 서비스(SECaaS)와 개방형 문서보안(DRM) 플랫폼, 공급망 보안 시스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소프트캠프 전년도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27% 증가한 169억3,000만 원이었으며,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도 86억4,900만 원으로 41% 증가했다. 특히, 올해 반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886% 상승하며 본격적인 실적 성장세에 접어들었다고 평가받고 있다.
 
배환국 소프트캠프 대표는 “문서보안 전문 기업으로서 설립한 지 20년째 되는 해에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문서보안 영역에서의 핵심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 SOFTCAMP
  • BROCHURE DOWNLOAD
  • CONTACT US
  • APPS MARKETPLACE